지난 추석들 모두 잘 지내셨나요..

전 추석 전주에 집에서 목장모임을 하구나선 정작 추석에는 맹숭맹숭 보냈네요..하하..

그냥.. 추석이나 뭐 명절이 되면 왜 이렇게 전 모두 불쌍해지는지

한국에 계시는 시부모님과 친정 부모님… 또… 우리애들… 그리구 저랑 신랑… 모두모두 넘 불쌍한거예요..

그래서 살짜쿵 우울했답니다.

그래도… 제가 늘 주장하는대로.. 잘먹고 건강하게 지내는 것이 멀리서 하는 가장 큰 효도라 굳게 믿고.. 실천하면서 살려구요.. 하하하

지난 목장때는 닭고기 숙주 양상치쌈이랑 매운 해물 우동이랑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말이구이를 했어요.<

사진 앞쪽이 닭고기 숙주 양상치쌈이예요.

제가 올려드린 돼지고기 양상치쌈이랑 소스는 똑같구요.

대신 닭고기를 굵게 다져서 씹는 맛을 더했구요.

상대적으로 다른 야채들은 좀 적은양을 사용했구요.

마지막에 아삭한 숙주를 두주먹이나 넣었네요.. 요건 비밀인데.. 사실은 요 숙주가 해물야채누들에 포인트로 사용거였는데요.

손님중에 좀 늦게 오신분이 계셨어서 데우느라고 다시 볶아서 야채에서 물이 나오잖아요.. 볶음 요리의 생명이 아삭하고 물기없이 볶아진 야채인데.. 이걸 어쩌나… 그렇다구 차가운 채로 낼수도 없구…

이러다가 에라 모르겠다… 어짜피 물러버린 야채는 할수 없구

간장을 째끔 더 넣어준다음 녹말물을 한숟갈 넣어서 물기를 날려준후 대신 아삭한 숙주를 왕창 넣어 버렸어요.

그랬더니 익을동 말동 한 숙주의 아삭함때문에 물러버린 야채가 째끔 커버가 되었네요.. 하하하

두번째 사진은 해물야채우동이여요.

요것 역시 레서피는 이미 올려드렸구요. 전 새우를 많이 넣구 사누끼 우동 국수를 사용해서 만들었어요.매큼한게 제 입에 딱이였답니다.

아쉽게도 숙주가 빠져버려서 쫌 서운했지만요.. 히히

 

요 사진에 나온것은 모두들 잘 알고 계시는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말이구이구요. 저 멀리 보이는것은 쿠킹방의 힛 레서피인 겉절이예요.

전 좀 배추를 살짝 절이구 액젓양을 조금 늘려서 만든답니다. 아삭한 맛을 좋아해서리…

그리구 가운데는 얼마전에 담근 오이지 무침이예요. 째만한 오이들이 팔길래 만들었거든요.

어릴때 엄마가 만들어 준 오이지 맛은 아직 안 나지만 … 맛있게 먹었답니다.

오늘이 10월의 첫째날이네요. 벌써…

모두모두 좋은 주말.. 그리고 활기찬 새달 시작하시구요.

행복하셔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