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지내셨죠? ^^*

미씨가 안 열리는 바람에 두주 전에 찍은 사진을 지금에야 올리네요.^^

그때 단합대회로 모였기 때문에 수영장에서 일차 모임을 갖고 우리집으로 오기로 되어 있었거든요.

그래서리.. 미리 만들어 놓아도 맛있게 먹을수 있는 메뉴를 골르다가 낙찰된것 이 바로 손말이 김밥과 쟁반국수였답니다.

많은 손님들이 오시는데 음식 준비할 시간이 없거나… 아님 미리 만들어 놓아도 먹는데 하나도 지장(?)이 없는 음식을 준비하여야 할때 꼭 한번 만들어 보세요.

푸짐하고 맛있게 각자 입맛대로 싸 먹는 재미가 솔솔하답니다.

재료도 그때 그때 마다 다르게 있는 재료를 중심으로 준비할수 있어서 좋구요.. 혹 고기를 안 드신다거나.. 해물류를 안 드신다거나… 이런경우에도 골라 드실수 있어서 좋답니다.

 

제가 준비한건요… 평상시엔 안 먹지만 손말이 김밥엔 딱 어울리는 맛인 스팸과 그밖에… 맛살. 오이. 당근. 달걀 지단. 아보카도와 단무지를 준비했어요. 모두 길쭉하게 썰어 놓았구요.

해물류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장어구이를 잘라서 곁들이거나 아님 회종류를 같이 곁들여 먹어도 품위있고 맛있답니다.

참치 두가지를 하나는 마요네즈.. 또 하나는 고추가루와 참기름으로 양념해서리 곁들였구요.

김은 이미 구워져서 파는 김밥김을 이용해서 사등분해서 놓았구요. 크게 놓으면 재료를 싸기는 편하지만 뜯어(?)먹어야 하는 불상사가 생기기 때문에 좀 작게.. 살짝 부족한듯한 크기로 잘라 놓는것이 훨씬 먹기가 편하답니다.

 

입맛대로 골라먹는 손말이 김밥… 불앞에 서서 오래 요리할필요도 없으니까 더위가 가기전에 한번 만들어 보세요..

그리구 쟁반국수는 재료가 마땅치 않거나… 아님 시간이 없거나… 먹구 싶어서리.. 이래저래 정말 만만하게 잘 해 먹는거랍니다. 하하

근데… 준비를 하다보니 모밀국수가 넉넉치 않아서리… 모밀국수와 막국수를 반반 따로 삶아서 두가지색으로 데코레이션을 가장(?)해 놓아 봤거든요.. 하하하.. 색다르고 이뻐 보였답니다..^^*

그리구… 깻잎이 없는데 한국장 가기도 넘 멀고 해서 그냥 중국장에서 water crass를 사용했는데 나름 아삭하고 향긋하니 괜찮았구요.

게다가 냉동고에 있는줄 알았던 닭고기가 배신을 해서리…. ^^ 다른걸 대치해 보려구 했는데 그날따라 골뱅이도 없구… 새우도 없구…. 수영장 갈 시간은 다가오고 그래서 그냥 고기 없이 소스와 야채로만 만들어 봤는데 담백하고 시원하니 맛있었답니다…

 

제가 사용한 재료는요…. 우선 아삭하고 달콤한 맛을 내는 로메인 레터스를 썰어서 접시 바닥에 쫙 깔아 주었구요. 방울 토마토를 반으로 잘라서 나름 귀엽게 테두리를 주었구요..^^

두가지색의 국수를 삶아서 이뿌게 놓은다음 가운데 워터 크래스를 놓았어요. 먹을때 다진 땅콩과 함께 소스를 뿌려 주었구요.

소스 뿌린 사진도 있는데… 소스가 넘 시뻘개서리… 심장 약하신 분들이 놀라실까봐 소스 입기 전 사진만 올려요.. 하하

그럼 맛있게들 만들어 드세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