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잘 지내셨죠?

저두 부모님과 좋은 시간 잘 보냈답니다… 가시고 나니 너무 맘이 허전하네요… 더 잘해드리지 못한게 후회되구요.

이렇게 멀리 떨어져서 살고 있는 것 자체가 너무 불효하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좀 슬펐답니다….

하지만..

열심히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부모님 마음을 기쁘게 해 드리는 거라 늘 믿기에…

하루하루 정성을 다해…살아가려고 노력하려구요..^^

오늘은.. 시간 없을때 쉽게 만드는 갈비찜을 올려요.

 

통갈비로 제대로 찜을 만들어야 사실은 더 맛있지만 시간은 없고… 뭔가 폼나는건 하나 해야겠고… 이럴때 엘에이 갈비를 이용해서 찜을 만들면 간이 금방 배고 고기가 쉽게 무르기 때문에 간단하게 만드실수 있답니다.

그리고 혹 구워 먹는 갈비를 재울때 좀 짜거나 달게 재워졌다 싶을때도 이렇게 쪄서 먹음 한결 맛있게 드실수 있어요.

아님… 구워 먹다 남은 갈비들을 얼려 두었다가 찜을 해 드셔도 요긴하게 한끼 맛있게 드실수 있답니다.

어떻게 만드냐 하면요..

우선 갈비를 물에 담구어 핏물을 빼 주시구요.

그다음에 냄비에 담구서 물을 자박하게 넣구선 한번 끓여서 그 물은 버리세요. 기름도 걷어 내시구요.

자.. 이제 갈비를 뼈 사이사이를 잘라서 먹기 좋게 하시구요. 물을 겨우 잠길만큼만 부으시구선 간장 설탕 미림의 비율을 1: 0.8: 1의 비율로 넣으세요.

그러구선 다진마늘과 표고버섯.. 그리고 후춧가루와 참기름… 또 마른고추나 고춧가루도 조금 넣어 주시구요. 크게 썬 파도 한주먹 넣으세요. 생강가루도 잊지 마시구 넣어 주시구요.

불을 세게 해서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이구선 국물이 자박해 질때까지 끓여 주시면서 중간중간 기름은 걷어 내시면 되요.

간단하죠?

그럼 맛있게들 만들어 드세요.^^*

넘 오래 끓이시면 뼈가 다 분리되어서 폼이 안 나니까요..고기가 부드러워 지면 불을 끄시면 된답니다.

식성에 따라 삶은 감자를 곁들이셔도 괜찮구요.